언론보도

학교법인 신성학원 교사들 ‘Chat ? GPT’와 만나다
  • 작성일2023.05.02
  • 조회수153
[브릿지경제]

 

신성학원 교사들
광운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정동훈 교수가 인천외국어고등학교와 명신여자고등학교 교원들에게 “Gen-AI, 교육 현장의 게임 체인져 될까?!”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학교법인 신성학원 제공

 

 

학교법인 신성학원 교사들이 교원의 미래교육 전문성 심화를 위해 인공지능 chat GPT의 업무 활용 및 인공지능 보이스 콘텐츠 제작 등 AI가 가져올 학교 교육의 변화에 선도적인 적응과 대처를 위해 AI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학교법인 신성학원의 인천외국어고등학교와 명신여자고등학교는 지난 1∼2일 광운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정동훈 교수를 초청해 “Gen-AI, 교육 현장의 게임 체인져 될까?!”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디지털 전환시대 미래교육을 탐구하는 교원 역량 강화 연수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정 교수는 "이번 연수가 교원들이 일반인보다 AI, Coding 등 미래 사회의 키워드에 관심이 많은 반면 실제 그에 대한 실천적 태도는 다소 미흡다는 평소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학교 현장에서 AI를 기반으로 하는 교육의 변화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실제 강의에서는 ‘Chat-GPT’를 예로 들어 이를 활용한 구체적인 실연(實演)을 통해 우리가 어느 만큼 변화에 직면하고 있는가를 보여 줄 것이라고 한다.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의 교육현장에서 AI를 활용한 기술이 어떻게 우리 아이들을 변화시킬 것이며 이에 대한 교사의 인식과 태도, 교육 방법 전환의 필요성을 역설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각종 매스컴에서 ‘Chat-GPT’의 양면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그러나 부정적인 면이 있다고 해서 시대의 대세를 거스를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이 장 교수의 설명이다.

몇 개의 단어를 조합하면 내가 직접 작성한 것과 비교도 안 되는 수준의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세상이다.

이제 AI를 활용한 교육은 선택의 여지를 논할 시간이 지났다. 이런 변화에 선도적인 인식을 하고 변화를 준비 하는 신성학원 소속 인천외고와 명신여고의 교사들은 어쩌면 교육계의 ‘Chat-GPT’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AI’가 가져올 미래를 함께 준비하는 좋은 의미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